"검색어에 답한다" 코너를 대놓고 좋아하지만 쓸 만한 검색어가 없어 날마다 실망하는 쥔장이 오랜만에 관련 검색어를 둘이나 찾아냈습니다, 흠화화! 그러나 천연비누(CP비누) 만들기에 관한 배경지식이나 관심이 전혀 없는 분들은 뒤로가기 버튼을 살짝 누지르시는 게 좋을 겁니다요(야야, 읽을 글도 없는데 이게 웬 망발이냐).

우선 첫 번째, "숙성과정 없는 cp"를 만드는 방법은 현재로서는 두 가지 정도가 아닐까 싶습니다. 하나는 시판 중인 CP 베이스를 사서 MP처럼 만들기, 또 한 가지는 천연유화수로 만들기. CP 베이스는 알아서 검색해서 사시고(다만 이 베이스에는 알코올이 첨가되어 있다는 점에 주의하세요. 그러니까 아무래도 직접 만드는 것과 같은 CP는 아니라는 말씀), 오늘은 두 번째 방법인 천연유화수로 비누 만들기에 대해 알아보도록 합시다(네? 어디서 '합시다'냐구요? 흥!). 의외로 천연유화수 사용 후기를 찾기가 어렵더라구요.

천연유화수로 테스트 삼아 비누를 만들어 본 건 몇 달 전, 여름이 오기 전이었습니다. '테스트'답게, 이 기름 저 기름 다 넣어서 만들었어요. 그래도 나름 목적의식은 있어서 야심차게 '여름에 피지 쫙 빼 주는 비누'를 생각하고 이 기름 저 기름 부었어요. 뭐 그러니까 대략 올리브 비율을 줄이고 코코넛이랑 팜이랑 포도씨유를 잔뜩 넣은, 대략 여덟 가지 기름(네, 사실 남아도는 자투리 다 넣었슈;)으로 이루어진 레시피였습죠. 그리고 비장의 히말라야 솔트! 목욕소금 용으로 사서 유노하나를 버무려 놓은 이 소금을 첨가물로 써 보았습니다.


장점

천연유화수의 장점은, 홍보 내용과 거의 동일합니다. 오일 가열(중탕) 없이 비누를 만들 수 있다는 점(그래도 팜 코코넛은 한여름이 아닌 한 고체 상태라 가열해서 쓴다는 분도 계시더군요. 전 블렌더의 힘을 믿고 그냥 돌렸습니다), 가성소다수처럼 온도가 높이 올라가지 않으니 화상의 위험이 덜하다는 점(그래도 천연유화수 자체는 강알칼리입니다), 유독가스 등이 발생하지 않아 상대적으로 안전하다는 점, 숙성과정 없이 비누만 굳으면 쓸 수 있다는 점 등입니다. 오일별 비누화값을 계산해야 하는 가성소다와 달리 무조건 전체 오일의 42.5% 정도만 계량해서 넣으면 되니 간편하기도 하구요(여기서 "비누화수로 cp비누를 만들때레시피"가 해결됩니다. 전체 오일 무게의 42.5%에 해당하는 비누화수, 그러니까 오일 100g당 42.5g을 오일에 넣고 블렌딩해 주시면 되는 거죠. 건성용은 비율을 좀 더 낮추고 지성용은 비율을 좀 더 높이라고 되어 있지만 굳이 따를 필요는 없어 보입니다. 이유는 아래 내용에서 유추하실 수 있어요). 참, 많은 도구가 필요하지 않다는 것도 장점이겠네요. 숙성기간이 길기 않으니 에센셜 오일의 향이 비교적 잘 보존된다는 점도요.


단점

장점이야 판매업체에서 많이 홍보하고 계실 테니 저는 실사용자 입장에서, 업체에서 하지 않을 법한 얘기들을 좀 해보겠습니다. 그래서 이 부분이 장점보다 길어요. 하지만 그게 제품이 나빠서가 아니라는 얘긴 먼저 밝혀두고 싶네요.

아무튼 많은 분들이 천연유화수의 가장 큰 단점 내지 우려로 꼽는 것은, 아직 이 천연유화수의 성분이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다는 거죠. 특허품이라 정보가 새어나갈 것을 우려해 구성비를 밝히지 못한다고 하는데(그러나 특허번호가 명시되어 있지 않은 걸로 봐서는 특허출원 '중'이거나 '예정'인 것으로 보임), 어디까지 믿어도 좋을지, 그건 저도 모르겠어요. 대체적으로 일단 믿고 쓴다 파와 일단 못 믿겠으니 안 쓴다 파가 있는 것 같은데, 굳이 따지자면 저는 전자입니다만, 역시 구성성분이 확실히 좀 밝혀졌으면 하는 소망은 있습니다.

또, 제가 지금 살고 있는 집이 여름에 습해서 그런지는 몰라도 반응열이 발생하는 과정이 없어서인지 생각보다 비누가 더디 굳습니다. 사나흘이면 쓸 수 있다고 하던데 저는 일주일도 더 걸렸던 것 같아요. 습도가 낮은 철에 다시 만들어 보려고는 합니다만, 아무래도 굳기는 가성소다로 만든 CP비누에 미치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5% 디스카운트 한 카스틸 비누보다 더 안 굳는 것 같아요. 힝. 굳길 기다리는 과정에서 일반 CP보다는 낫지만 에센셜 오일 향도 제법 날아가구요.

그리고 잉여유지가 정말 많습디다. 전체 오일을 뭉뚱그려 계산한 후 일정 비율의 유화수를 교반하는 식이니 어찌 보면 당연한 결과겠지요. 편리함에 따른 대가라고나 할까요. 그래서 결국 제 야심작 '여름 비누'는 졸지에 '건성 및 아토피 비누'로 변신했다는 슬픈 얘기가 있습니다만, 이 특성을 거꾸로 활용하면 단번에 장점이 될 수도 있겠지요. 네, 건성용 비누 만들기엔 정말 제격인 것 같습니다. 보습력이 아주 끝내주더만요. 실제로 테스트 비누를 써 본 어떤 분이 아토피가 있는 아이에게 정말 좋았다며 1kg을 따로 주문하셨다는 거 아니겠습니까. 그래서 올해 지인들에게 뿌릴 겨울 비누는 꼭 요 녀석으로 해야겠다고 생각 중이에요(언제 만드냐고? 지둘리 지둘리~ 하루 이틀 겪는 것도 아니면서 왜 매번 보채는 거얏). 가성소다에 비해 가격이 비싸 비누 단가가 높아진다는 것도 단점이지요.


기타, 혹은 결론

가성소다를 쓰지 않으니 '혹시 남아 있을지 모를' 유해성분으로부터도 해방이라는 말을 어디선가 읽은 것 같은데, 글쎄요, 어차피 '제대로' 만든 CP비누라면 가성소다든 천연유화수든, 심지어 시리아 알레포 비누(가성소다를 전혀 쓰지 않고 식물을 태워 얻은 재를 이용해 만든 비누)든 비누 효능을 크게 좌지우지 할 것 같지는 않네요. 물론 검증되지 않은 개인적인 생각입니다만.

그러니까 결국 하고 싶은 말은, 보습용 비누 만들기에는 제격이나 지성용으로는 별로다, 이렇게 요약할 수 있겠습니다. 뭐, 시험 삼아 직접 한 번씩 써 보시는 것도 나쁘진 않을 거예요(이...이게 결론인 거야?). 끝!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etcetera

2010/10/06 17:49 2010/10/06 17:49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Comments List

  1. 작게작게 2010/10/06 20:07 # M/D Reply Permalink

    흥, 검색어를 넣지 않고 들어오는 사람들을 위해서라도 좀 더 글을 올리시라요!

    1. etcetera 2010/10/06 20:46 # M/D Permalink

      아 요새 물고 싶은 '떡밥'은 많은데 제가 하려던 얘기는 대부분 남들이 먼저 했더라고요. 먼 산...

  2. 작게작게 2010/10/07 14:04 # M/D Reply Permalink

    따우 미워 따우 뭐해 따위의 검색어를 넣어두었어요! 그러니 새 글을!

    1. etcetera 2010/10/07 16:20 # M/D Permalink

      푸흐하하하하하. 안 떴어요, 메룽!

  3. 작게작게 2010/10/07 18:37 # M/D Reply Permalink

    우씨! 몇 번이나 써야 뜨는 거요!

    1. etcetera 2010/10/08 11:20 # M/D Permalink

      그 검색어로 요길 들어와야 뜨죠!

« Previous : 1 : ... 100 : 101 : 102 : 103 : 104 : 105 : 106 : 107 : 108 : ... 197 : Next »

블로그 이미지

투덜투덜

- etcetera

Archives

Authors

  1. etcetera

Recent Posts

Recent Comments

Calendar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351756
Today:
272
Yesterday:
13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