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만 보고는 당최 무슨 내용인지 짐작도 할 수 없었지만 순전히 '네신'이라는 이름 때문에 선택한 책. 내가 다녀온, 여전히 좋아하는 터키에도 독재정권이 있었다는 걸 몰랐다. 그 시절, '우리(터키)는 어디로 가고 있는가'라는 (심지어 배포되지도 못했던) 팸플릿 때문에 옥고를 치른 후 네 달 하고도 열흘 동안(그것도 추운 계절에!) '부르사'라는 곳으로 유배살이를 했던 네신의 기록. 그 열악한 상황을 특유의 필치로 맛깔나게 써내려갔다. 지은이는 이 책을 '회고록'이라 하고 옮긴이는 이 책을 '자전소설'이라 부르는데, 뭐라 부르든지 간에 참 재미있고 따뜻하고 뭉클하고 슬프다. 아마도 네신 당신 스스로 의도한 것일 테지만, 당신은 정말 정말 고생이 많았을 텐데 나는 재미있게만 읽어서 미안해요.

덧. 간만에 '크게' 흠잡을 데 없는 이북.

<이렇게 왔다가 이렇게 갈 수는 없다>
아지즈
네신 지음 / 이난아 옮김 / 푸른숲 펴냄 / 2009년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etcetera

2011/03/21 18:03 2011/03/21 18:03
, , ,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etceteras.pe.kr/rss/response/128

Trackback URL : http://etceteras.pe.kr/trackback/128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88 : 89 : 90 : 91 : 92 : 93 : 94 : 95 : 96 : ... 197 : Next »

블로그 이미지

투덜투덜

- etcetera

Archives

Authors

  1. etcetera

Recent Posts

Calendar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343633
Today:
783
Yesterday:
8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