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그분과 통화를 하지 못해 미처 하지 못했던 얘기를 예 해둔다. 까먹을까 봐;)

저녁에 운동을 하고 돌아와 주차를 하고 우리가 최근 발굴한 분식집에 가서 열무국수를 먹고 (아 그 집 열무국수는 별로예요!) 돌아오는 길에, 마침 오후에 매실 택배가 출발했다는 문자를 받은 게 생각 나서는 집 앞 슈퍼에 들러 35도짜리 과실주용 소주 두 병과 10리터에 달하는 유리병을 사지 않았겠어요? 소주 한 병이 3.6리터였으니 가지고 있던 가방이며 뭐며 합치면 10kg는 거뜬한 무게였죠. 슈퍼에서는 그거 한 번에 못 들고 간다며, 두 번에 나눠 가져 가라고 강권에 강권.

그러나 앤님도 아시다시피 우리집은 엘리베이터 없는 5층 건물의 5층 아니겠어요? 잠깐 고민했지만, 늘 그렇듯 씩씩하게 다 짊어졌죠. 그 짐을 들고 오르내리기를 또 하다니, 아니 될 말입니다, 우어우어우어. 출퇴근 가방이랑 샤워 가방은 왼쪽 어깨에 메고. 애 데리고 승천하는 선녀마냥 소주 한 통씩 양 품에 안고, 남는 두 손으로는 유리병 손잡이를 잡고요.

행여나 유리병 뚜껑이 돌아가 병이 바닥에 떨어져 폭삭 깨질까 봐 조마조마하긴 했지만 뭐, 그렇게 무겁진 않았어요. 아시잖아요. 냉온수기 물도 저 혼자 가는 거. 아이패드 들어 있는 가방만 보고도 무겁다며 만날 빼앗아 가시는 앤님은 싫어할 얘기겠지만. 아 그리고 어제 운동 끝나고 몸무게를 재 봤더니 1kg이 또 쪘더라고요! 몸무게 앞자리가 드디어 바뀐 거죠. 근육인지 나잇살인지 모르겠지만, 오늘 거울에 비친 팔뚝은 아무튼 튼실해 뵈더군요. 흠화화.

욘석들을 영차 영차 5층까지 올려놓고 한숨 돌리고 물 한 잔 마시고 마지막 참외 두 개 씻어 먹고서는 이 무용담을 전해 드리리 에헴, 하는 마음으로 전화기를 찾는데 아뿔싸, 침대 위에도 작은방에도 가방 안에도 전화기가 없네요. 무용담은커녕 아아아아 앤님! 제 전화기가 없어졌어요!라고 전화하고 싶은데 전화기가 없다니.

이성을 되찾고 귀가경로를 역추적한 결과, 분식집에서 계산하며 카운터에 두었더군요. (잠시 잠깐, 차라리 기억 나지 말지! 하는 생각이;;;) 다시 신발을 신고 5층을 걸어 내려가 슈퍼를 지나쳐 휘적휘적 분식집에 갔더니 사장님이 절 보자마자 ‘언니! 휴대폰 놓고 갔죠?’ 하시네요.

5층을 다시 걸어 올라오며 다짐했어요. 슈퍼 사장님 말씀을 잘 듣자, 고요.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etcetera

2013/07/02 20:22 2013/07/02 20:22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etceteras.pe.kr/rss/response/155

Trackback URL : http://etceteras.pe.kr/trackback/155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61 : 62 : 63 : 64 : 65 : 66 : 67 : 68 : 69 : ... 197 : Next »

블로그 이미지

투덜투덜

- etcetera

Archives

Authors

  1. etcetera

Recent Posts

Calendar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343139
Today:
289
Yesterday:
8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