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기를 처음 탄 건 스무 살이 되던 해 여름이었다. 방학이 되었고, 서울로 출장왔던 아버지와 함께 집으로 가는 길이었다. 창가좌석에 앉아 바라본 바깥은 얼마나 신기했던지. (그리고 그놈의 날개는 왜 그리 커서 풍경을 가로막는지!) 그 후로도 한동안 창가사랑은 계속되었고, 어쩌다 날개가 막지 않는 자리에 앉게 되면 마냥 좋아서 헤실거렸다. 처음으로 해외에 나갔다 오는 길엔 한국에 돌아오기 싫어서 멀어지는 육지를 보며 억지눈물을 흘리기도. (슬프긴 한데 눈물은 안 나오고. 달리 싫은 감정을 표현할 길은 없고. 그래서 억지로 막 울었다, 하하.)

그러나 이제 비행기에 익숙해질 만큼 익숙해져서인지, 남에게 아쉬운 소리하는 걸 점점 더 싫어하게 돼서인지, 나이를 먹어서인지, 나이가 듦에 따라 배뇨작용이 활발해져서인지, 딱히 어떤 계기도 없이 뚜렷한 기억도 없이 이제 나는 복도쪽 자리를 선호하게 되었다. 비행기를 처음 탔을 때, 아버지가 내게 창가좌석을 내어준 것 같은 기분으로, 나 역시 창가는 초짜들에게 양보하게 된다. 그러나 말이 좋아 '양보'지, 저 사람 저러는 양을 보니 비행기 몇 번 안 타봤군 호호, 하는 맘이 없(었)다고는 못 하겠다.

다 떠나 장거리 비행에서 맘껏 먹고 '마시'려면 복도좌석은 필수. 각 열두 시간, 여덟 시간이 걸리는 여정이기에 인천에서부터 복도자리를 부탁해 두었다. 다행히 첫 구간은 복도 쪽이었지만 토론토-리마 구간은 좌석정리 중이라 배정을 할 수 없단다. 그리고 토론토 공항에서 약간 불안한 맘으로 받아든 보딩 패스에는 아악, 선명한 WIN. 에이 참, 할 수 없지 뭐. 그래도 번호를 보니 앞쪽이다. 이만하면 선방한 셈.

탑승하는데 힝공사 직원이 나름 서비스라고 "아리가토~" 하길래 "노노, 아임 코리안" 해 주었다. 분명 여권을 봤을 텐데 아리가토가 한국어인 줄 알았던 모양이다. 해외에 나올 때마다 곤니치와와 아리가토는 참 지겹게 듣지만, 매번 거슬리는 걸 보면 나도 새삼 '조선의 딸'이구나 싶다. 정말 새삼스러운 감정이지만. 예전에 수업시간에 <<내셔널리즘과 젠더>>를 읽으면서 사안을 '객관화'하기 어렵고, 뭔가 학문탐구와 무관해 뵈는(?) 묘한 감정이 추가로 생기는 걸 보며 우리는 역시 조선의 딸인가 보다, 했었는데.

아무튼. 에어캐나다는 프레스티지 구간을 거쳐야 이코노미 좌석을 찾아갈 수 있는 구조인데, 이코노미 구간으로 들어갔는데도 내 번호가 안 나온다. 엥, 혹시 설마 말로만 듣던 공짜 좌석승급이 내게도 임하신 건가 두근두근, 하고 쫄래쫄래 한 바퀴 돌다 승무원한테 붙잡혀 표를 보여주니 좀 아까 지나친 그 프레스티지 좌석으로 안내해 준다. 아마 프레스티지가 다 안 팔려서 불쌍한 배낭여행객 하나 구제해 준 모양이다. 에어캐나다님, 정부시책에 반하는 냉방정책은 용서할게요. 이코노미보다 더 두껍고 좋은 담요 고마웠어요. 담요 하나 더 달랬더니 군말 없이 꺼내준 건 더 고마웠구요. (결국 담요 얘기에서 시작해 담요로 끝난 비행담)

여담. 이번에 새로 얻게 된 풀리지 않을 궁금증. 왜 기체는 내가 화장실 변기에 앉을 때마다 요동치는가. 커피에 홍차, 주스, 과일 등등으로 엄청 활발해진 이뇨작용 덕분에 거의 2시간에 한 번씩 화장실에 갔는데, 꼭 내가 화장실에 들어가 앉기만 하면 기체가 요동치며 좌석벨트 매라는 안내방송 나왔다. 기체 잘못인지 내가 너무 자주 간 것인지. 그 와중에도, 아 이 상태에서 무슨 일 생기면... 내 마지막 모습이 이 꼴이면... 죽어서도 좀 부끄러운데;;; 그렇지만 이 와중에 어떻게 할 수는 없고 어쩌지;;; 싶었다. 허 참, 결국 창가건 복도건 비행기에선 그냥 소식하는 게 진리인가.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etcetera

2013/09/02 15:17 2013/09/02 15:17
, , ,
Response
No Trackback , 2 Comments
RSS :
http://etceteras.pe.kr/rss/response/170

Trackback URL : http://etceteras.pe.kr/trackback/170

Comments List

  1. benefits of coconut oil 2018/04/04 16:26 # M/D Reply Permalink

    Touche. Outstanding arguments. Keep up the great effort.

  2. coconut oil 2018/04/06 14:15 # M/D Reply Permalink

    Pretty component to content. I simply stumbled
    upon your blog and in accession capital to claim that I acquire actually
    loved account your weblog posts. Any way I'll be
    subscribing to your feeds and even I achievement you access constantly rapidly.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47 : 48 : 49 : 50 : 51 : 52 : 53 : 54 : 55 : ... 197 : Next »

블로그 이미지

투덜투덜

- etcetera

Archives

Authors

  1. etcetera

Calendar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ite Stats

Total hits:
1250104
Today:
165
Yesterday:
7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