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없으면 먹고 싶은 게 많아지는 것처럼, 곧 백수를 앞두고 살 게 많아졌다. 주로 신고 다니는 여름 샌들과 운동화, 플랫슈즈는 모두 찢어지고 비가 샌지 오래 되었고, 잡곡은 한 번 먹을 분량밖에 안 남았고, 식용유는 어젯밤이 마지막이었고, 간만에 달걀말이 찍어 먹으려고 보니 케첩도 눈곱만큼 남았고... 뭐 그렇다. 기백만 원이 예약된 치과치료는 제외하고. 여행의 여파로 통장은 마이너스를 찍었는데, 왜 하필 이런 때 이렇게 갑자기 살 게 많아진 걸까.

그러다 알았다. 갑자기 살 게 많아진 게 아니라, 단지 사야 할 것들을 '의식'하기 시작한 거라는 걸.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etcetera

2013/09/12 13:53 2013/09/12 13:53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etceteras.pe.kr/rss/response/174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 Previous : 1 : ... 43 : 44 : 45 : 46 : 47 : 48 : 49 : 50 : 51 : ... 197 : Next »

블로그 이미지

투덜투덜

- etcetera

Archives

Authors

  1. etcetera

Calendar

«   2018/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117333
Today:
629
Yesterday:
7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