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모 대학에서 학생으로 추정되는 한 여성이 환경미화 노동자에게 폭언한 일이 화제가 되고 있다. "ㅇㅇ대 패륜녀"라니 "ㅇㅇ녀"라는 말은 참 쉽게 만들어지고 소비된다. 예전에 마이클럽에서 "항문남"을 공론화 시키려 애쓸 때는 그렇게도 어려웠다던데. 그런데 미안하지만 이 상황에서 내 관심은 '딸 뻘' 되는 사람이 '어머니 뻘' 되는 사람에게 입에 담지 못할 말을 퍼부었다는 데 있지 않다. 딸이고 어머니고 간에, 그 위치나 나이가 서로 바뀌었다 하더라도 인간이 면대 면으로 폭언을 하는 건 나쁘다. 몹시 나쁘다. 그걸 뭐 하러 재삼 확인하나.

그보다 나는 이런 게 궁금하다. 대체 다 먹지도 않은 우유를, 내용물은 세면대나 변기에 버리고 남은 쓰레기는 쓰레기통에 버리는 대신에 화장실에 그냥 내버려두고 간 인간은 누구인가. 내가 이걸 여기 버리는 행위가 마땅히 내가 해야 할 노동을 누군가에게 전가시키는 것이라는 생각은커녕, '늘 하던 대로' '자연스럽게' 쓰레기를 그렇게 버렸던 사람, 그야말로 이 사건의 원흉 아닌가. 환경미화 노동자들의 열악한 노동환경에 한 번도 관심 가져보지 않았던, '누군가 치워주겠지'하는 생각'조차' 해보지 않았던 당신 말이다. 길거리건 화장실이건 교실이건 어디건, 쓰레기통이 아닌 모든 곳에 쓰레기를 그냥 두거나 투척한 당신, 그리고 이를 말리지 않고 심지어 가끔 동참한 내가 이 사건의 발단이다.

잘 상상은 안 되지만 그래, 그 누군가에게 피치 못할 사정이 있었다 치자. 어쩔 수 없이 먹다 남은 우유를 두고 간 거라고. 그럼 사건 당사자인 그 학생에게 우유 좀 치우라고 '명'할 수 있게 해준 건 누구인가. 누군가에게 무엇을 '해라'라고 명령할 수 있다는 건, 본인이 그 사람보다 지위가 높다고 여길 때, 듣는 이는 마땅히 그 지위와 명령에 따를 위치에 있다고 여길 때나 가능한 일이다. 부하직원에게 "이것도 좀 치워요"는 우리 사회에서 '일반적으로' 안 이상하게 들리잖아(내게는 여전히 이상하게 들린다만;;;). 그런데 이 학생은 미화 노동자에게 "치워요"라고 말했다. 아랫사람에게 하듯이. 그게 이 사건의 또 다른 발단이었다. 그런데 아마도 그건 그에게 너무나 '당연'했을 것이다. 그래 어쩌면 그 학생은 그분이 사과를 받으러 오셨을 때 '진심으로' 당황했을 수도 있다. 부하직원에게 "이것 좀 치워요" 했는데 그 부하직원이 말 안 듣고 사과 받아야겠다고 오면 어이없어 하는 상급자가 대부분일 거 아닌가. 자, 어머니뻘 되는 미화원 노동자에게 "치워요"라고 말하는 건 '패륜'이다. 그런데 거기서 '어머니뻘'을 뺀다면? 글쎄, 가슴에 손을 얹고도 과연 그렇게 생각하는 사람이 얼마나 될지 의문이다. 그렇다면 우리는 그동안 미화 노동자를 과연 나와 다른 인격체로 존중하고 있었는지, 세상에 존재하는 그 수많은 위계질서에 나 편한 만큼 가세하고 있었던 건 아닌지 톺아볼 일이다.

당신, 이 글을 읽기가 점점 더 불편해지고 있길 바란다.

이런 얘기는 어떤가. 작년에 지하철에서 본 광경이다. 한눈에 보기에도 상당한 학력과 교양을 갖춘 것으로 여겨지는 중년 여성이 손에는 영어 원서를 들고 아들과 도란도란 대화하고 있었다. 열 살도 안 됐음직한 아이는 대학에 관해 어머니에게 물었다. 어머니 왈, "대학은 옵션이야. 니가 훌륭한 사람이 되고 싶으면 대학에 가면 되고 구두닦이 같은 게 되고 싶으면 굳이 대학에 갈 필요 없어." 사람 얼마 없는 지하철에서 듣다 뿜을 뻔했다. 아주머니, 그게 '옵션'인가요? 협박이지. 아이는 그 상황에서 대학을 결코 '선택지'로 여기지 않는다. 어머니가 선택한 단어와 뉘앙스에서 아이는 재빨리 간파하는 것이다. 대학은 꼭 가야 하는 거구나. '훌륭한' 사람이 되기 위해서. 그렇다면 구두수선을 업으로 하거나 환경미화를 업으로 하는 분들이 '훌륭한' 사람이 아니라는 생각, 더 나아가 나보다 '낮은' 사람이라는, 그러니까 업신여기고 함부로 해도 된다는 생각은 대체 어디서 온 건가? 대학에 목숨 거는 수많은 부모와 아이들은 여기서 자유로운가? 누군가에게 '명'할 수 있는 지위를 확보하기 위해 애면글면 살고 있는 당신과 나는 또한 자유로운가?

한편 대학 당국에서는 CCTV를 분석해 해당 학생의 신원을 파악하고 징계할 예정이라고 한다. 학교의 '명예'를 실추시켰다는 이유다. 그러나 이 또한 비겁하다. 학교님, 당신은 자유로우신가요?

해당 노동자는 파견업체에 소속된 노동자라고 한다. 기사에 등장한 '파견'이라는 단어에 관심을 가진 사람이 몇이나 될지 모르겠다만 내게는 욕설보다 그 글자가 더 커 보였다. 많은 학교들이 환경미화업을 파견업체로 하청을 준다. IMF 이후 직고용 노동자에서 파견 노동자로 지위가 달라지면서 미화원들의 노동조건도 덩달아 열악해졌다. 그나마 있던 '교직원' 딱지 떼 버린 게 바로 학교고, 그들이 일하는 만큼 대우해 주지 않음으로써 그들의 대내외적 지위를 더욱 떨어뜨린 게 바로 학교다. 이런 말도 안 되는 상황들에 대해 집단적으로 대응하려고 만드는 노조도 달가워하지 않는 것도 학교다(해당 학교에 미화 노동자조합이 있는지는 모르겠다만, 이런 사건은 해당 노동자가 노조원이었다면 노조에서 학생집단에, 학교에 문제제기할 수 있는 사안 아닌가. 그럼 해당 학생 '한 명'을 찾아내 징계하는 것보다는 '발전적인' 대안이 오고가지 않았을까). 무시하거나 함부로 대해도 되는 존재, 힘없는 한낱 개인으로 취급해버릴 수 있는 조건을 만들어놓은 게 누군데 이제와 웬 명예 타령인가. 당신들의 명예는 학생을 징계함으로써가 아니라 그들에게 정당한 노동의 대가를 지불하고, 집단활동을 보장하고, 교내 구성원들이 서로 존중하는 문화를 조성함으로써 회복되는 것이다.

그리고 다시, 당신. 그리고 나.

이처럼 인구에 회자되는, 소위 '패륜(이것도 참 내가 안 좋아하는 단어이긴 하다)' 범죄 내지 행위가 한 번 벌어지면 사람들은 너나없이 달려들어 그 특정인에게 엄청난 폭력과 폭언을 퍼붓는다. 그럼으로써 얻는 것은 따지고 보면 '나는 아니다' 내지는 '나는 책임이 없다'라는 얄팍한 위안. 그래 더 세게 퍼부을수록 자신에게는 더욱 강력한 면죄부가 주어지기라도 하는 것처럼 엄청난 폭력을 휘두른다. 내 눈에는 뭐랄까, 집단적 공포에 사로잡혀 마구잡이로 돌팔매 하는 모습을 보는 것 같다. 그렇게 휘둘러대야만 여기서 살아나갈 수 있다! "나는 무죄요!"

그렇지만 말초적 분노에 휩싸여 특정 개인을 매도한 후 잊어버리는 전철은 이제 그만 밟았으면 좋겠다. 사건을 둘러싼 여러 정황들을 숙고하지 않은 채, 나 스스로를 되돌아보지 않은 채 내뱉는 분노에 겨운 말들은 잠깐의 자기위안 내지 배설일 뿐이다. 근데 그거 알아? 그렇게 싼 X은 결국 본인이 먹게 된다는 거. 세상 그런 거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etcetera

2010/05/18 16:27 2010/05/18 16:27
, , , , ,
Response
No Trackback , 11 Comments
RSS :
http://etceteras.pe.kr/rss/response/81

Trackback URL : http://etceteras.pe.kr/trackback/81

Comments List

  1. 조선인 2010/05/27 10:58 # M/D Reply Permalink

    딸아이 앞에서 의사선생님, 수위아저씨, 변호사선생님, 청소아줌마를 대체할 호칭을 못 찾아 모든 분을 선생님이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젠 그게 입에 붙어버렸는데, 회사 동료들이 자꾸 웃어요. 식당 같은데서요. 어디 평등한 호칭 없을까요? 호락호락캠페인3에 제안해 주세요!!!

    1. etcetera 2010/06/07 10:01 # M/D Permalink

      저도 '선생님' 호칭이 입에 붙어서 ㅎㅎㅎ 근데 제 주위 사람들은 잘 안 웃던데요. 식당 같은 데서는 제가 그냥 움직이거나(제 주위 사람들은 이럴 때 웃어요. 가끔 다른 테이블에선 저보고 반찬 갖다 달라고도 해요;;;) 호칭을 생략해서 그런가 봐요.

      그나저나 제가 요새 민우회를 애증하고 있는지라 제안을 할 수 있을지 모르겠어요. 근데 요새 식당에서 일하시는 여성 노동자들 관련 활동하던데 좋은 아이디어이긴 하네요! ^^

  2. etcetera 2010/06/01 12:51 # M/D Reply Permalink

    오타 신고가 들어왔네요. 글 가운데 '오타' 났다고. 곰곰 봤더니 아무래도 '톺아보다'를 보고 말씀하신 게 아닌가 싶어요. "톺아보다"는 "샅샅이 톺아 나가면서 살피다(근데 웬 자기인용이냐 이 사전은!)"라는 뜻으로 제가 좋아하는 우리말 중 하나입니다. 힛.

  3. now 2010/06/13 23:55 # M/D Reply Permalink

    따우 안녕? 눈팅만 하다가 조선인님과 따우의 댓글을 보고 급 댓글단당.. 흐
    얼마전에 카페를 누군가와 갔다가 주문을 하려고 그분이 '아가씨'라고 부른거지. 그분과 나는 갑자기 어색하게 서로 바라봤어. "나우야 아가씨..이거 이상하다.."하고..나도 뭔가 이상하고.. 그래서 그분께 우리소개를 하고, 어떻게 불렀으면 좋겠는지 물었지. 그분도 여자는 괜찮은데 나이많은 남자가 '아가씨'라고 하면 기분이 좋지 않다고 하면서 딱히 뭘로 불리워야 하는지는 모르겠다며 어색하게 웃으시더라. 식당노동자의 인권과 관련되서 호칭은 정말 너무 중요한 문제라는 생각이 드는데.. 음.. 정말 답을 못찾겠다.. 따우! 고민을 나눠주어!!

    1. etcetera 2010/06/14 09:54 # M/D Permalink

      정확히 무슨 일이 있었는지는 모르겠다만('그분'이 한 명을 지칭하는 게 아닌 듯;) 어쨌든 '아가씨'라는 호칭이 이상하다는 거지? '아가씨'에 대해서는 부르는 사람(특히 남자)과 듣는 사람 간의 인식 차이가 있는 듯해. '아가씨'라고 부르는 많은 남자들은 그걸 존중의 의미라고 여기는 반면(그래서 '아가씨'라고 하지 말라 하면 당황하지), 듣는 '아가씨'는 유흥업소 종사자로 불리는 것 같아 기분이 나쁘다고 하거든. 그래서 나는 부르는 쪽뿐 아니라 여성들이 왜 그 호칭을 들으면 기분 나쁜지에 대해서도 같이 고민해봐야 한다는 생각을 해. 어쨌든 여자들이 '아가씨'라고 부르는 걸 싫어한다는 사실을 아는 몇 남자들은 그냥 '여기요'나 '언니'라고 하더라. 나는 '언니'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해. 동성 간에 불러왔던 호칭이긴 하지만 의미야 얼마든지 확장할 수 있는 거니까.

  4. now 2010/06/15 01:02 # M/D Reply Permalink

    그분은..음 김쌤이였어..; 커피숍에서 있었던일이야. 음. 듣는 사람이 왜 불쾌할까..를 고민하는것. 별표-
    근데 "언니"라는 호칭에 대해서.. 그때 그분도 "언니라고 하시면 어떨까요"했는데.. 왠지 김쌤이 딸 또래의 사람에게 언니라고 하는게 나는 좀 이상하던데..;; 나..여..연령주의에서 못벗어난걸까?;;
    만약 "언니"라는 호칭을 사용한다면 일단 사람들이 생각하는 '언니'의 의미를 다시 재구성하고 알려내는거에 엄청난 힘을 쏟아야 할듯한데..흠..어떤 것이든 호칭을 정하고 확산시키는거엔 엄청난 힘이 들긴 하겠다만..
    그리고.."여기요"말이야. 나도 실은 보통 "여기요"라고 하는데.. 생각해보니.. 이건 왠지 그들의 존재 자체를 더 그림자로 만드는느낌이 들기도 해..

    1. etcetera 2010/06/15 10:08 # M/D Permalink

      그러니까 앞에 나오는 그분은 김샘이고 뒤의 그분은 서빙하시는 분이라는 거군. 오키. "여기요"에 대한 생각은 나도 같은데, 나는 나보다 어린 분한테 "언니" 하는 거 안 이상해. 내 그림에선 김샘이 딸 또래한테 "언니" 하시는 것도 그닥 안 어색한데, 나..여..연령주의에서 너무 벗어난 걸까?;; ㅎㅎㅎ

  5. tinder 2018/03/14 09:36 # M/D Reply Permalink

    facebook find love -
    Hi there, I enjoy reading all of your article. I like to write a little comment to support you.

  6. coconut oil 2018/04/04 04:46 # M/D Reply Permalink

    Why viewers still make use of to read news papers
    when in this technological globe everything is available on net?

  7. coconut oil 2018/04/06 10:07 # M/D Reply Permalink

    You ought to be a part of a contest for one of the
    highest quality sites on the internet. I am going to highly recommend this website!

  8. tinder.com 2018/05/08 16:14 # M/D Reply Permalink

    Hiya! I know this is kinda off topic nevertheless I'd figured I'd ask.

    Would you be interested in trading links or maybe guest writing
    a blog article or vice-versa? My website goes over a lot of the same
    topics as yours and I believe we could greatly benefit from each other.

    If you happen to be interested feel free to shoot me an email.

    I look forward to hearing from you! Superb blog by
    the way!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131 : 132 : 133 : 134 : 135 : 136 : 137 : 138 : 139 : ... 197 : Next »

블로그 이미지

투덜투덜

- etcetera

Archives

Authors

  1. etcetera

Calendar

«   2018/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178155
Today:
190
Yesterday:
7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