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에서 유명을 달리한 46인의 신상정보(사진, 출신학교, 자녀수 등)를 가지고 어플을 만들어 판매한 사람과 애플을 유족들이 사자명예훼손으로 고소하기로 했다고 한다. 전에 이 프로그램이 앱스토어에 나왔다며 개탄하는 보도를 본 바 있어 단상을 기록해 둔다.

(당시 보도)
http://search.ytn.co.kr/ytn_2008/view.p ··· 5c7%25c3

이에 '국가적 슬픔을 돈벌이에 이용'했다는 이유로 사람들의 비난이 빗발치고 있다. 그러나 개인적으로 '흥미'로웠던 지점은 바로 여기:

하지만 개발자인 박 모 씨는 천안함 사태를 잊지 말자는 순수한 뜻에서 프로그램을 만들었고 수익금도 기부하려 했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박 모 씨, 프로그램 개발자]
"유가족들한테도 진짜 저는 정말 선의의 목적으로 했다가 그분들에게 누만 되고...미치겠습니다. 어떻게 해야될지 이거 지금..."


자막만으로는 잘 안 와 닿을 수도 있는데, 나는 이 사람의 영상이랑 소리를 같이 접했을 때 뭐랄까, 이이의 '진심'을 느꼈다. 이 사람은 정말 '선의'를 가지고 만들었을 수도 있겠다 싶었던 거다. 그러니 저 개발자는 지금 얼마나 '미칠' 노릇일까.

몇 년 전, 아마 2005년일 거다. 인터넷 서점 알라딘에서 '땡스투' 제도(책을 구입하기 전 해당 책에 관한 리뷰 등에 '땡스투'를 하면 해당 리뷰 작성자와 구매자에게 판매가격의 1%를 적립금으로 지급하는 제도)를 시행한지 몇 달 후 누가 내게 땡스투를 했는지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을 도입했다. 알라딘의 많은 시스템이 그렇듯 어느 날 갑자기. 하도 기가 막혀서 한나절 동안 당신네 서점이 대체 무슨 권리로 내가 무슨 책을 샀는지 남한테(그 사람이 내게 땡스투를 했건 안 했건, 이건 중요한 게 아니다. 중요한 건 '남'이라는 거지) 무차별적으로 알려 주느냐, 이 시스템을 계속 운영하겠다면 지금까지 내가 한 땡스투 다 물러 주겠으니 내 내역은 다 삭제해라 난리를 쳤더니만 정말 딱 한나절 만에 원상복구 되었다. 그 때 썼던 글을 다 삭제해 버려서 물증이 없긴 하지만, 아무튼 그런 일이 실제로 "있었다." 그런데 당시 담당자('마을지기'라고 하는 분)의 답변이 또한 흥미로웠다. 시스템을 가동하기 전, 사내에 나와 같은 의견이 없었던 것은 아니나 서로 관심 있는 책을 공유함으로써 온라인 상에서 새로운 관계를 맺고 나아가 커뮤니티를 활성화하는 데 기여하는 바가 더 클 것이라는 생각에 시행하게 되었던 것이란다. 나는, 이들의 '선의' 또한 믿는다(여기서 또 재미있었던 건, 적잖은 사람들이 '그깟 내역 좀 공개하면 어때?'라고 생각했었다는 거다. 그래서 움베르토 에코 슨상님께서는 이렇게 말씀하신 거겠지. "여러 나라에서 프라이버시 보호를 담당하는 여러 당국이 해야 할 진짜 일은, 프라이버시를 요구하는 사람들을 지켜주는 작업이 아니라, 열광적으로 프라이버시를 포기한 사람들에게 그것을 귀중한 자산으로 간주하도록 유도하는 작업이다"라고).

그러니까 이게 다, 우리가 '무식'하기 때문이다. 누가 건너편에서 망원경 들이대고 우리집 들여다보는 것만 '프라이버시 침해'인 줄 아는, 자기가 지금 떠들고 있는 얘기가 타인에 관한 정보유출인지 아닌지조차 모르는, 아무데나 자기 전화번호 남길 때는 언제고 언제부턴가 계속 이상한 전화가 걸려온다며 울상 짓는, 남의 사진 허락도 안 받고 마음대로 찍어다 자기 미니홈피에 올리는, 그런 '무식'이 결국 이런 일들의 배경이 되었다고 나는 생각한다. 그런 의미에서 사자명예훼손보다는 개인정보 유출이나 사생활 침해(고인에게는 적용이 안 되나? 아님 이건 민사소송밖에 안 되나?)의 문제로 이 사건에 접근했으면 어땠을까 싶다(물론 더 '쎄게' 먹히는 건 사자명예훼손이겠다만). 이야말로 우리 사회의 저급하기 짝이 없는, 프라이버시에 대한 감수성(이게 만약 '국가적 슬픔'이 아니라 다른 사안이었다면 이토록 공분의 대상이 되지는 않았을 거다. 그게 바로 이 사회의 감수성 수준이다)을 보여주는 사례로 남을 만한 일이니까. 절레절레.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etcetera

2010/06/22 17:04 2010/06/22 17:04
, , ,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etceteras.pe.kr/rss/response/89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 Previous : 1 : ... 123 : 124 : 125 : 126 : 127 : 128 : 129 : 130 : 131 : ... 197 : Next »

블로그 이미지

투덜투덜

- etcetera

Archives

Authors

  1. etcetera

Calendar

«   2018/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216123
Today:
943
Yesterday:
10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