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며칠 전, 클렌징 티슈를 사 오라는 명이 하달되었다.

“알쩜! 인터넷으로 주문해 드릴게.”
“인터넷으로 하지 말고 그냥 가게에서 사 와.”
“왜. 인터넷으로 하면 더 싸고 편한데.”
“이런 대목에 인터넷으로 그런 거 시키는 거 아니야. 그럴 거면 사 오지 마.”

알 수 없는 사람 1
초극강의 가족이기주의자인 저분은 가끔 저런 언사로 나를 놀래킨다.
어딘가에 썼던 얘기인 것 같은데 아무튼, 내가 아주 아주 꼬꼬마였을 때 완행 시외버스 타고 시골에 가던 길이었다. 추석이었나 설이었나, 아무튼.
좌석번호 같은 건 따로 없고 앉은 사람 선 사람이 마구 뒤엉켜 있다가 무조건 자리가 나면 앉는 사람이 장땡인 그런 옛날 버스. 네 시간쯤 가야 했을 것이다.
한 시간쯤 지났을까, 그 복잡한 와중에 누군가 내렸고 나는 재빨리 자리를 맡고 그녀를 불렀다. “엄마! 여기!”
그러나 예상과 달리 엄마는 나를 다시 일으켜 세웠고, 내 옆에 서 있던 아기 업은 아줌마에게 자리를 내 주었다. 아줌마, 여기 앉아요.
아마 엄마는, 나나 오빠가 아가였을 때 우리를 업고 시외버스를 탔던 그 때를 떠올렸을 것이다. 아마 아무도 자리 같은 건 양보해 주지 않았겠지.
그래도, 그렇다고 해도, 환갑이 넘은 연세에도 내 배낭조차 못 들게 할 정도로 자식 새끼 끔찍하게 여기는 그 성정에 비추어 보면 대체 어디에 저런 마음이 숨어 있었던 건지 알 수가 없다. 나도 그때 완전 어렸었다니깐?!

알 수 없는 사람 2
그 댁 담당 택배기사님은 더 바쁘더라도 외진 집에 택배 하나 더 배달하고 수수료 받는 걸 선호할까, 아니면 어차피 대목이니 하나쯤 덜 배달하고 10분이라도 일찍 퇴근하는 걸 선호할까? 알 수 없는 일이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etcetera

2017/01/30 19:41 2017/01/30 19:41
Response
No Trackback , 74 Comments
RSS :
http://etceteras.pe.kr/rss/response/219

« Previous : 1 : 2 : 3 : 4 : 5 : 6 : 7 : 8 : 9 : ... 197 : Next »

블로그 이미지

투덜투덜

- etcetera

Archives

Authors

  1. etcetera

Calendar

«   2018/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215266
Today:
86
Yesterday:
10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