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직소회

첫 번째 직장은, 소규모 사기업의 전형이었다. 열심히 일하고 열심히 야근하고, 열심히 돈을 벌었다. 열심히 욕하면서 다녔지만 아직도 석사과정 학비와 생활비 걱정 없이 돈을 모을 수 있게 해 준 데 대해서는 감사하고 있다.

두 번째 직장은, 뜻이 맞는 사람들과 뜻이 맞는 일을 하는 곳이었다. 사람들이 흔히 NGO라고 부르는 곳. 당시 함께 일했던 사람은, 부당한 일이 벌어졌을 때 거리로 나가 그 부당함에 대해 얘기할 수 있다는것이 이 일의 가장 좋은 점이라고 말했다. 나는 몇 년이 지나서야 그의 말이 얼마나 소중하고 통찰력 있는 것이었는지 깨달았다.

세 번째 직장은… 이 블로그 어딘가에도 있을 텐데, 이소라의 “curse”를 주문처럼 외고 다녔던 곳이다. 여기까지만.

네 번째 직장은 첫 번째 직장이었다. 세 번째 직장에서 학을 뗀 나는 다시는 니네랑 안 놀아! 하는 심정으로, 마침 와 달라고 손짓하던 첫 번째 직장에 다시 들어갔다. 내 가치관 따위는 토끼 간처럼 숨겨두고, 다시 열심히 돈만 벌면 되었다. 나의 역량은 여전했고 나는 예전처럼 회사에 없어서는 안 될 사람이 되었으나 결국 사장의 “장애자”라는 말을 들어 넘기지 못해 회사를 박차고 나왔으니, 내 간은 집에 얌전히 붙어 있는 걸론 성에 차지 않았던 모양이다.

다섯 번째 직장은, 네 번째 직장을 잃고 몇 달 논 뒤 어렵게 잡은 직장이었으므로 그저 감사한 마음으로 다녔다. 아침마다 출근할 곳이 있다는 걸 생각하면 1년 단위 비정규직이라는 것도, 네 번째 직장 월급의 반 정도밖에 안 되는 수입이라는 것도 큰 문제가 되지 않았다. 내가 서비스를 제공해야 하는 대상은 내게 적대적이었지만 나를 둘러싼 환경은 한없이 우호적이었다. 이 시기가 내 평생의 직장생활 중 가장 평온한 시기로 기억될 것이라는 걸 깨닫는 데는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그리고 그 평온한 시간은 팔할이, 나의 직속상사 덕분이었다. 이전에도 이후로도, 내 생에 그런 상사와 일하는 호사는 오지 않을 것이다.

여섯 번째, 새로 얻은 직장에서 맡은 업무는, 아주 적대적인 환경에서, 나의 입장을 설득하고, 의지를 관철해야 하는 일이다. 사방이 ‘적’이다. 아직 일은 본격적으로 시작되지도 않았는데, 출근 2주 만에 벌써 관둘지 말지를 저울질하고 있다. 아무도 떠민 사람 없는데 혼자서 뛰쳐나와 놓고는.

 ...일이 많을 건 겁나지 않은데, 일이 재미 없을까 봐 겁이 난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etcetera

2016/12/26 20:50 2016/12/26 20:50
Response
No Trackback , 24 Comments
RSS :
http://etceteras.pe.kr/rss/response/218

« Previous : 1 :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 197 : Next »

블로그 이미지

투덜투덜

- etcetera

Archives

Authors

  1. etcetera

Calendar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278967
Today:
1260
Yesterday:
13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