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evious : 1 : 2 : 3 : 4 : Next »

그분의 명언

학교 다닐 때 공부 잘하는 애들보다 못하는 애들이 많았듯이
회사에도 일 잘하는 사람보다 못하는 사람이 많아요

그러고 보니 공부를 잘하는 사람보다 못하는 사람이 더 많다는 데 대해
평생 문제의식을 가져본 적이 없다.
공부뿐 아니라 어떤 분야에서든 잘하는 사람보다 못하는 사람이 더 많기 마련이다.
내가 그렇게 춤을 잘 추고 싶어 했어도 나는 그냥 잘 못하는 많은 사람 중 하나였을 뿐이고
그 사실은 조금도 이상하지 않았고, 나를 분노케 하지도 않았다.
그런데 나는 왜 유독 일 못하는 사람에게는 미친듯이 분노하는가. 희한한 일이다.

아 제발,
일 좀 잘하거나
일만 못하거나
노력이라도 하거나
이도 저도 안 되겠거든
윤리적이기라도 해라 좀!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etcetera

2017/10/22 19:08 2017/10/22 19:08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etceteras.pe.kr/rss/response/223

청소

40일 동안 청소를 하지 않았다.
어떻게 40일 동안 청소를 하지 않은 사실을 아느냐면,
이 집에 이사온 지 40일이 되었기 때문이다.

어쨌든 사람의 능력에는 한계가 있어서, 누구나 모든 일을 잘할 수는 없다.
그래서 누구나 자신에게 더 중요한 일을 하기 마련이다.
그래서 어떤 여자는 살을 빼는 것보다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일을 하고
어떤 여자는 청소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일을 한다.

...아, 그래도 너무 더럽다. 개학 전엔 청소하자!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etcetera

2017/02/09 22:27 2017/02/09 22:27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etceteras.pe.kr/rss/response/222

확실히,

걱정이 지나치면 악담이 된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etcetera

2017/02/05 15:36 2017/02/05 15:36
,
Response
No Trackback , 157 Comments
RSS :
http://etceteras.pe.kr/rss/response/221

어떤 깨달음

40여 년 사는 동안 실패를 경험해 본 적이 없다고 생각했다.
내가 간절히 원하는 걸 이루지 못한 적은 없었다고.

이제와 생각해 보니 그건 그저
나의 모든 실패를 간절하지 않았던 것으로 치부해버렸기 때문이었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etcetera

2016/03/09 11:14 2016/03/09 11:14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etceteras.pe.kr/rss/response/214

걱정 (잡담 2)

떨어질까 두려운 게 아니라
절실하지 않음이 들킬까 봐 두렵다.
흠, 그게 그건가.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etcetera

2015/11/06 16:57 2015/11/06 16:57
,
Response
No Trackback , 30 Comments
RSS :
http://etceteras.pe.kr/rss/response/211

당신 말대로 "21세기는 온전히 페미니즘의 시대"라면, 그런 땡땡땡 같은 글이 나올 수 있을 리 없지 않음?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etcetera

2015/02/16 10:46 2015/02/16 10:46
,
Response
No Trackback , 11 Comments
RSS :
http://etceteras.pe.kr/rss/response/206

다른 건 모르겠고, 이 글을 보니 생각 난 얘기 하나.

자랐던 고장에는 4층 규모의 제법 큰 서점이 있었다. 지금의 교보문고처럼, 원한다면 책 한 권을 서서 다 읽을 수도 있는. 틈 나면 거기 가서 노는 게 일이었던 이 고딩은 어느 날 뭐 재미있는 책이 없을까 책장을 훑다 웬 문고판 시리즈 앞에 당도하게 된다. 하얀색 바탕에 파란색 무늬가 들어간 표지들이 인상적이었다. 이런 식의 문고판은 중학교 때 이미 많이 읽었더랬다. 이반 데니소비치의 하루니, 인간의 굴레니, 제인 에어니... 뭐 그런 것들이겠거니. 이 책은 제목에서부터 그 고전들보다 더 구미가 당겼다. 오호라, 이런 책을 왜 이제껏 몰랐을꼬. 그렇게 새로운 종류의 전래동화를 기대하며 펼쳐 들었다가 5분도 못 되어 화들짝 덮었던 그 책의 이름은 "맥스웰의 도깨비"였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etcetera

2013/10/24 22:59 2013/10/24 22:59
,
Response
No Trackback , 55 Comments
RSS :
http://etceteras.pe.kr/rss/response/1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