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 잡담

몇 년 전, 민우회 신입회원 소모임 토론에서 화장실 표지판에 관해 이야기하는 걸 곁다리로 들은 적이 있다(그렇다, 나는 야근 중이었다;). 이야기는, 대부분의 여자 화장실 표시가 빨강, 남자 화장실은 파랑으로 되어 있다는 데서 시작되었다. 색깔로 구분하는 게 마땅찮으면 그림으로 하면 어떨까? 하지만 그림은 또 천편일률적으로 치마 입은 사람은 여자, 바지 입은 사람은 남자(하지만 이건 우리의 고정관념일지도 모른다. 그 남자가 벗고 있는 건지 대체 누가 안단 말인가. 치마 입은 빨간 남자는 어때?), 이렇게 구분해 놓았다는 게 문제다. 직접적인 사람 아이콘 대신 쓰이기도 하는 ♀♂ 표시 역시 각각 (여성의) 거울, (남성의) 창과 방패를 상징한다는 반론에 부딪혔다. 그래 당시 어떤 분은 성기 모양을 그려 구분하자는 독특한 아이디어를 내놓기도 했는데, 이 경우 각각의 성별에 부과된 고정관념 일부는 깰 수 있을지 몰라도, 둘 중 어느 하나에만/하나에도 속하지 않는 사람의 문제는 여전히 해결할 수 없다는 과제가 남는다. 성별에 따라 '당연히' 그에 귀속되는 것으로 여겨지는 것들, 그 고정관념을 깨는 것도 어렵지만 대안을 찾는 것은 더욱 어렵고, '생물학적'으로 둘로만 구분되었다고 믿는, 그 이분법을 깨는 건 더더욱 어렵다는 걸 절감했던 사례다.

이 얘기가 떠오른 건 며칠 전 어느 블로그에서 본 글 때문이다. 그 글을 쓰신 분은 스스로를 '외계인'이라 칭하는데, '지구인'스럽지 않은 독특한 외모 때문에 남자 화장실에도 여자 화장실에도 들어가기 어렵다고 토로하고 있다. 글쓴이에 따르면 남자 화장실에 들어가면 남자들이 깜짝 놀라고, 여자 화장실에 들어가면 여자들이 깜짝 놀란단다. 화장실 하나 쓰는 데도 신경을 써야 하다니, '다르다'는 이유로 이 사회는 개인들에게 기본적인 생리욕구 해결까지 신경 쓰도록 하는 건가 싶어 마음이 좀 불편해졌다. 지금부터는 그 글에서 비롯된, 꼬리에 꼬리를 무는 잡념들.

글 쓰신 분이 농담 반 진담 반으로 주장했듯, 그럼 '외계인용' 화장실을 새로 만드는 게 대안이 될 수 있을까? 짧게 생각해 봐도 그건 아닐 것 같다. 이 경우 자신이 '남성'이나 '여성' 카테고리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지하인, 동물인, 식물인 등등, 자신을 '남성'이나 '여성'으로 구분할 수는 없지만, 그렇다고 '외계인'도 아니라는 사람들이 속속 등장할 수 있다)의 욕구에 따라 온갖 종류의 화장실이 새로 만들어져야 한다는 문제가 발생한다. 이는 별개로 하고라도, 현재와 같은 성별 구조에서 '여성용'이나 '남성용'이 아닌 화장실에 들어가는 '외계인'들을, 뭇 인간들이 아무렇지 않게 보아 넘길 리가 없다는 현실적인 문제에 부딪히고 만다. '외계인'들은 남의 시선 신경 쓰지 않고 자유롭게 볼 일을 보기를 원하지, 사람들의 시선을 한껏 즐기며 쉬야하고 싶지는 않을 것이다.

그럼 아예 성별 구분 없는 화장실은 어떨까. 남성용 소변기를 없애고 전부 칸막이 처리를 하는 거다. 예전에 케이블에서 많이 해줬던 미국 드라마 <앨리 맥빌>네 회사 화장실은 '유니섹스' 아닌가. 왜 굳이 둘로 나누어야 하지? 하지만 이런 경우엔 또, '성폭력'이라는 현실적인 문제가 똬리를 틀고 있다. '여자' 화장실에 들어와서 성폭력을 저지르는 인간들이 좀 많아야지. 게다가 가장 원초적인 모습을, 특히나 성별 다른 인간들에게 보이고 싶지는 않다는 부끄러움도 있을 터이다. 하지만 더 큰 문제는, 화장실 사용습관마저 성별화 되어 있다는 데 있다. 성기 차이에 의한 까닭도 있겠고, 문화적인 차이도 있겠지만 여성과 남성이 화장실을 다르게 쓴다는 건 어쨌든 현재로서는 사실인 것 같으니까(변기 중간 덮개를 올렸네 내렸네 싸우는 신혼부부들을 보라!).

하지만 어쨌든 여러 번 생각해 봐도 궁극적으로는, 그러니까 성별 구분 없는 화장실에 뒤따를 수 있는 여러 문제가 해결된다는 전제 하에, '성별과 나이에 상관없이 기본적인 생리욕구 해결'이라는 대의 아래 '화장실' 하나로 수렴되는 게 최선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다시 한 번 강조하지만, 어디까지나 '궁극적으로' 그렇다는 거다. 거 참, 어디 앨리네 회사 같은 '모범사례' 없을까나.

* 덧붙임 *
노파심에 한 마디. 비록 내 생각이 이렇다 해도, 현재 장애인용 화장실에 성별 구분이 없음을 문제제기하는 사람들의 요구는 정당하다. 화장실 설치 주체인 공공기관들이 내가 고민한 문제들+@를 모두 고려한 '끝에' 성별 구분 없이 화장실을 설치한 것도 아니요, 비장애인용은 '여성용'과 '남성용'을 명확히 구분해 놓았으면서 장애인용만 '공용'으로 설치했다는 건, 장애인을 성별 구분 없이 '장애인'으로만 환원한 차별이라고밖에 생각할 수 없기 때문이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etcetera

2010/07/21 17:00 2010/07/21 17:00
, , ,
Response
No Trackback , 19 Comments
RSS :
http://etceteras.pe.kr/rss/response/101

자기 딸이 자나깨나 치마나 공주 드레스(그것도 분홍!)를 고집한다며, 틈만 나면 엄마 화장품을 갖다 바르려 한다며, 맞지도 않는 하이힐 신어 보겠다고 뒤뚱거린다며, 몸가짐을 '얌전'히 하려 오바한다며, 인형 머리 빗기고 옷 갈아 입히는 데 매진하는 날이 많다며, 어린이용이든 어른용이든 액세서리에 무한한 관심을 가진다며, 그 아이가 어쩔 수 없는, 천상 "여자"라고 생각지 말라.

'츄리닝'만 입고도 백만 리를 외출하고, 세수도 안 하고 출근하기 일쑤이며, 옷이나 화장품 사는 데 쓰는 돈을 가장 아까워하고, 어떻게 하면 시꺼먼 푸대자루를 개조해 똑같은 옷(그것도 '옷'이라 부를 수 있다면)을 열 벌쯤 만들어 사시사철 입을 수 있을까 궁리하며, 스트레스 해소용으로 귀는 뚫지만 귀고리는 잘 안 하고, 화장이라고는 무대분장 말고는 이미 10여 년 전에 관두었으며, 온갖 '여성스러운' 취미를 섭렵하고는 있으나 그것을 '여성성'과 결부시켜 생각해 본 적 없는, 치마도 입고 바지도 입지만 하이힐은 발 아파서 싫어하는, 그런 나도 어릴 땐...

자나깨나 치마나 공주 드레스(그것도 분홍!)를 고집했으며, 틈만 나면 엄마 화장품을 갖다 바르려 했으며, 맞지도 않는 하이힐 신어 보겠다고 뒤뚱거렸으며, 몸가짐을 '얌전'히 하려 오바했으며, 인형 머리 빗기고 옷 갈아 입히는 데 매진하는 날이 많았으며, 어린이용이든 어른용이든 액세서리에 무한한 관심을 가지다 못해 가방 장식 스티커를 뜯어 아이참귀고리라고 귀에 붙였었다. (여기에 심지어 옛날 옛날 로마 남자나 고구려 남자가 치마를 입었다는 사실을 알려 주면 이제 자기 딸은 '천상 남자'라고 할까? 옛날 유럽에서는 '빨강'이 '남자색'이었다고 하면?)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etcetera

2010/01/28 13:50 2010/01/28 13:50
, ,
Response
No Trackback , 4 Comments
RSS :
http://etceteras.pe.kr/rss/response/71


블로그 이미지

투덜투덜

- etcetera

Archives

Authors

  1. etcetera

Calendar

«   2018/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118977
Today:
923
Yesterday:
13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