꽤 오랫동안, 다른 모든 건 이해해도 아래 두 종류의 사람과는 절대 사귈 수 없다고 생각해왔다.

이름이 촌스러운 사람

'촌스럽다'는 기준이 사람마다 다르긴 할 텐데, 어쨌든 나는 매일 매일 부를 이름이 마음에 들지 않는데 어떻게 그 사람이 마음에 들 수가 있겠냐는 나름의 철학을 가지고 있다. 촌스러운 이름을 가지게 된 게 본인의 탓은 아니라는 걸 알고는 있지만 아 미안. 난 안 되겠다. 그렇다고 딱히 선호하는 이름이 있는 것은 아니고, 들었을 때 마음에 드는 이름과 그렇지 않은 이름이 직관적으로 나뉜다. 솔직히 '그분'의 이름이 마음에 들지 않았더라면... 음... 새삼스레 그분의 어머님께 감사를. (그런데 매일 매일 부르는 이름이 땡땡씨가 아니라 '앤님'이라는 건 함정;)


기본적인 맞춤법이 안 되는 사람

알고 있다. 많은 여자들이 이거 안 되는 사람과 헤어질까 말까 고민한다는 걸. '모든 게 숲으로 돌아갔다'고 괴로워하는 사람과의 연애라니, 이름이 촌스러운 사람과의 연애보다 끔찍하다. 아직도 나로서는 왜 틀리는지 알 수 없는 돼요-되요 같은 걸 틀리는 사람과 진지한 얘기를 나눈다는 건, 내 생애 있을 수 없는 일이..........................었다.

지금 나는 '꽤나'...를 '꾀나'라 쓰고, '젓가락'을 '젖가락'이라고, '일컫다'를 '일컽다'로 타이핑하는 사람과, 심지어 그 모든 것을 거슬려하지 않으면서, 10년이 넘게 잘 지내고 있다. 그러고보면 어쩌면 그분의 이름이 칠복이나 태평이, 군포라고 했어도(해당 이름을 가지신 분들께는 죄송; 저랑 안 사귀시니 용서해 주세요) 상관없다 했을지도 모르겠다. 역시 인생은 알 수 없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etcetera

2015/11/03 16:43 2015/11/03 16:43
,
Response
No Trackback , 34 Comments
RSS :
http://etceteras.pe.kr/rss/response/210


블로그 이미지

투덜투덜

- etcetera

Archives

Authors

  1. etcetera

Calendar

«   2018/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179071
Today:
394
Yesterday:
7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