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치한 관련 몹쓸 통계를 인용한 몹쓸 기사에 통박을 주는 글을 하나 올렸더니 몇 주 동안 '지하철 치한' 관련 검색어가 부동의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오늘은 그 동안 볼 수 없었던 '사례'를 찾는 분이 계셨던 모양인데... 여기 있소, 사례!

첫 직장에 첫 출근을 하던 날이었다. 지금과 달리 새벽 여섯 시에 일어나 식빵 굽고 달걀 튀겨 아침도 든든히 먹고 여덟 시 반 출근에 맞춰 그 유명한 지하철 2호선을 탔다. 출근시간대니 당연히 지하철 안은 발 디딜 틈도 없었고, 아 또 지금과 달리 적당한 길이의 치마 정장에 화장까지 곱게 하고 뾰족구두까지 신었던 나는 그야말로 어안이 벙벙.

그도 그럴 것이 꽤 오랫동안 내가 기거하던 곳은 학교에서 엎어지면 코 닿을 데였던 데다, 그때나 지금이나 지하철 타는 걸 싫어하여 웬만한 곳은 버스로 이동(환승할인이 없던 시절에도 버스 두 번 타는 걸 마다하지 않은 적도 꽤 있었다)을 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시간 맞춰 가야 하는 출근길에, 그것도 새파란 막내사원이 세월아 네월아 버스를 기다리고 있을 수는 없는 일. '지옥철'이라고도, '순대'라고도 하는(누군가는 '쥐'라고도 한 모양이지? 인터넷에서만 시끌시끌하던데 뭘 그리들 민감하게 반응하시는 건지. 혹 각하의 추종자들이신 건지?) 그 지하철을 타보고야 만 것이다.

그런데 이것 참, 발 디딜 틈 없이 다닥다닥 붙어 서 있는(실은 옆 사람에게 지탱하고 있는) 와중에 웬 사람의 손이 내 배에 와 닿는다. 이건 대체 뭥미? 아무리 좋게 생각해도 일부러 틈을 파고들지 않는다면 절대 불가능한 위치인 거다. 그래서 기다렸다. 일말이라도 내가 틀렸을 가능성은 있는 거니까. 제발 당신을 의심한 날 부끄럽게 해 줘!

아 그런데 왜 그들은 늘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것인지, 이 손이 스멀스멀 위쪽으로 올라오기 시작한다. 옳거니, 너 잘 걸렸다. 나 꼬까옷 입고 첫 출근하는 날이라굿!

"손 좀 치워주시겠어요?"

손의 임자를 똑바로 보면서 내가 한 말은 저게 다였다. 반말지거리는 예나 지금이나 못 하고, 화가 날수록 한없이 공손해지는 말투를 가진 인간인지라, 최대한(?) 예의를 갖춰 주었다.

출근시간대 지하철은 몹시 붐비지만 상대적으로 몹시 조용하다. 자다 깨서 나온 사람들이 시끄럽게 굴 일이 뭐 그리 있겠나. 아는 사람들이랑 어울려 출근하는 것도 아닌데. 그래서 저 한 마디면 근방 사람들의 시선은 모두 당사자에게 쏟아진다. 거기다 웬? 손 치워 달라니? 아하, 저 놈 나쁜 놈이구만그래, 하는 시선으로 바뀌는 데는 채 1초가 걸리지 않는다.

그런데 쯧쯧, 출근길에 웬 처자 가슴팍이나 한 번 만져 보겠거니 했던 그 인간은 어쩌면 보고 듣던 지하철 성추행범 매뉴얼에서 한 치도 안 벗어났던지, "내가 뭘 어쨌다고" 운운부터 "아침부터 재수 없게" 운운까지 빼먹지 않았다. 마지막도 매뉴얼스럽게, 다음 정거장에서 은근슬쩍 하차.

그 다음에도 비슷한 일이 몇 번 더 있었던 것 같은데, 그 때마다 나는 말하고 있다. "그 손 좀 치워 주시겠어요?" 마치 마법의 주문처럼, 나는 더욱 당당해지고 그는 순식간에 움츠러든다. 그런데 지금 문득 든 생각. 손 말고 다른 걸 갖다 대면 어쩌나. "그 고추 좀 치워 주시겠어요?" 해야 하나? -_-a

성추행을 겪는 대부분의 여성은 그냥 몸이 굳은 채 멍하니 그 상황을 흘려보낸다. 그러나 가위눌림과 마찬가지로, 말 한 마디, 손짓 하나만으로도 그 상황에서 벗어날 수 있음을 잊지 말자. 성추행에 대처하는 방식은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어떤 방법을 쓰든 그 상황을 그냥 지나치지는 말았으면 좋겠다. 지하철수사대에 신고까지는 못 하더라도 그런 인간이 아침부터 희희낙락해서 쏘다니게 할 수는 없는 노릇 아닌가.

그건 그렇고, 지하철에서 "옆 사람에게 불쾌감을 주는 행동을 삼갑시다" 어쩌구 하는 안내방송이 지하철 성추행 하지 말라는 말이란 걸, 요즘 사람들은 알까? 나는 저 방송 들을 때마다 '내게 불쾌감을 주는' 지하철에서 떠드는 사람도 처벌될 수 있겠다 싶어 혼자 몰래 웃지만.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etcetera

2009/10/07 22:34 2009/10/07 22:34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etceteras.pe.kr/rss/response/47

http://www.cbs.co.kr/Nocut/Show.asp?IDX=1220477

왜 잊을 만하면 이런 기사들이 하나씩 나오는지 모르겠다.

예를 든답시고 나온 사례는 '노출의 계절'이라고 보기에 좀 '무리'가 있는 6월이라는 건 그렇다 치자.

"이처럼 주로 출퇴근 시간대에 붐비는 지하철에서 성추행을 하다 붙잡힌 남성은 올들어 지난 7월까지 모두 345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273명에 비해 26.4%나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그런데 이렇게 '증가'한 이유라는 게 여성들이 노출이 많아지면서라는 거다. "여름철에 여성들이 옷차림이 가벼워지면서 지하철 성추행 범죄가 매달 50건 이상씩 발생하는 등 크게 증가했고, 한여름을 방불케 했던 지난 4월에는 한 달 동안에만 78건이 적발됐다"고.

응? 작년 여름에는 여성들이 죄다 부르카라도 쓰고 다녔다는 건지?

상식적으로 생각해 봐도 작년보다 올해, 겨울보다 여름에 적발건수가 많아진 건, 여성들이 성추행에 이전보다 더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기 때문일 수도 있고, 지하철경찰대가 순찰을 강화했을 수도 있고, 더위 먹어 미친(이라는 말은 사실 적당하지 않다. 그들은 결코 잠시 정신이 나간 게 아니다. 얼마나 주도면밀한데!) 쉐이들이 더 많아졌기 때문일 수도 있다. 그런데 검거의 당사자인 경찰께서 말씀하신다. 여성들의 노출이 많아졌기 때문이라고. 피의자들은 더위를 먹든 청산가리를 먹든, 뭘 먹어 미친 게 아니라 대부분 "평범한 생활을 했지만 호기심 때문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고.

헐. 한마디로 정리하자면, 여자들은 헐벗어서 성추행 당하는 거고 남자들은 한순간의 호기심을 못 이겨 성추행을 하는 거란다. 이게 피의자를 '처리'하는 경찰의 입장이다. 사건을 대하는 자세부터 이 모양인데 여성들이 어떻게 믿고 신고를 할 수 있을지? 기껏 '야 이 xx야. 너 콩밥 한 번 먹어봐라. 어디서 성추행질이야' 싶어 신고했는데 "뭐 그 정도 가지고"라거나 "호기심에 한 번 그런 거 같은데 좀 봐줘요"라는 말 듣지 말라는 보장이 어디 있나?

정말 걱정스러운 건, 이런 말도 안 되는 관점에서부터 성폭력 피해자를 비난하고 사회적으로 매장하는 2차 가해가 나온다는 거다. 귀에 딱지가 앉게 들어 온 그 말들. 그러게 왜 짧은 치마를 입었니, 그러게 왜 밤 늦게 돌아다녔니, 술은 왜 그렇게 마셨니, 등등. 짧은 치마를 입지 않고, 밤 늦게 돌아다니지 않고, 술 마시지도 않은 성폭력 피해자들을 전혀 설명해 주지 못하는, 그러므로 아무 의미도 없는, 말들. 이 말도 안 되는 말들이 아직까지 유효한 건 단 하나, 그것이 가해자들에게 면죄부를 쥐어주기 때문이다. 저 여자가 옷을 짧게 입었잖아. 치맛속이 궁금한 걸. '호기심'에 의한 추행 한 번 정도는 괜찮아. 궁뎅 토닥토닥. 아 욕 나온다.

부디, 지하철은 거의 안 타지만(난 주로 버스 -.-;) 세금은 열심히 내고 있는 서울시민으로서 말씀드리건대, "성추행 범죄 예방과 대처법을 지속적으로 홍보"하기 전에 그 예산으로 경찰 내부 교육 먼저 해 주시라. 저런 말도 안 되는 보도자료 가지고 그대로 받아쓰기 한 기자들도 필히 같이.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etcetera

2009/08/02 11:49 2009/08/02 11:49
, , ,
Response
A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etceteras.pe.kr/rss/response/30


블로그 이미지

투덜투덜

- etcetera

Archives

Authors

  1. etcetera

Recent Posts

Calendar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352570
Today:
1086
Yesterday:
1375